부산시 전직 공직자 200여 명 오거돈 지지 선언

SBS뉴스

작성 2018.05.17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허남식 전 부산시장 재임 당시를 비롯해 부산시에 근무했던 전직 고위 공무원들이 대거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오거돈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7일 캠프 사무실에서 행정위원회를 발족했다.

행정위원회에는 부산시 전직 공직자 200여 명이 참여한다.

위원회 위원장은 허남식 전 시장 시절 부산시 기획관리실장과 정무특보 등을 역임한 백운현 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이 맡았다.

백 위원장 외 주동관 전 연제구청장, 이재오 전 부산시건설본부장, 오홍석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 서문수 전 부산시상수도사업본부장, 황일준 전 부산시 환경국장, 이성근 전 낙동강환경조성사업단장, 홍용성 전 부산시건설본부장, 박종철 전 연제구 부구청장, 우정종 전 낙동강관리본부장, 이귀자 전 여성가족정책관실 국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지지 선언문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세계도시 부산의 도약을 위해 강력한 리더십을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이런 의미에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건설에 확고한 비전과 열정을 지닌 오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병수 시장 재임 4년을 돌아보면 측근비리 문제, 정실인사와 무원칙 인사가 많았다"며 "오 후보는 이를 교훈으로 삼아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 효율적이고 성과와 책임 소재가 분명한 부산 시정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