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북미회담 앞두고 美에 'PVID 원칙 고수' 요청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5.17 1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북미회담 앞두고 美에 PVID 원칙 고수 요청
자유한국당은 다음 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 및 의회에 'PVID(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 견지' 등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수 있는 중요한 회담"이라며 미국 측에 전달할 '한국당의 7가지 요청사항'을 공개했습니다.

먼저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서는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비핵화 완료 후 보상, 비핵화 완결 후 체제보장, '한반도 비핵화'가 아닌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 등을 담았습니다.

주한미군 감축· 철수 거론 불가, 북한의 국제적 범죄 행위 중단 요청, 북한 인권문제 제기·경제적 개혁 개방 요구 등도 포함됐습니다.

홍 대표는 "북한의 미래 핵 개발 능력과 과거 핵을 제거할 뿐 아니라 핵기술 자료를 폐기하고 핵 기술자들을 다른 업무에 종사하게 해 영구히 핵 개발 능력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 비핵화에 대한 보상 문제에 있어 '비핵화 완료 후 보상'이라는 원칙이 고수돼야 하며,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체결 등 체제보장 조치도 비핵화 완결 이후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홍 대표는 회견에 앞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부 장관과 나눈 대화를 소개하면서, "페리 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이 한국에 너무 많은 기대를 줘서 그 기대에 부응하는 회담이 되기는 참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