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교조 좌파이념 확산으로 학생들 외눈박이 돼"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7 15:40 수정 2018.05.17 1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준표 "전교조 좌파이념 확산으로 학생들 외눈박이 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7일 "전교조 창립 이후 교육 현장에서 좌파 이념이 확산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뇌해 외눈박이로 세상을 보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대표는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를 방문해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탄생 이후 '전교조 세상'은 더욱 심화했고 교육 현장은 정치투쟁의 장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탄생할 때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들의 연합정권이라고 했는데 제일 안타까운 것은 교육 현장"이라며 "더이상 교육이 정치에 이용되고 좌파 이념 확산에 빠지지 않도록 교총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교육이 지나치게 정치에 휘둘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후보는 "전교조가 아이들을 특정 이념으로 세뇌시키는 수단으로 교육현장을 악용하고 있다"며 "전교조의 극악한 여러 활동에 비해 교총은 너무 점잖아 어려운 점이 많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는 또 "정치적 포퓰리즘에 교육이 희생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제도와 현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선생님들이 정치에 너무 휘둘려 과연 국가백년대계가 제대로 갈지 우려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