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사라지고 어르신만 남는 폐광지

0∼14세 15만 7천 명→1만 9천 명…65세 이상 2만 명→4만 2천 명

SBS뉴스

작성 2018.05.17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어린이 사라지고 어르신만 남는 폐광지
강원 폐광지에 어린이는 사라지고 어르신만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주산업인 탄광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청·장년층 이탈 추세가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태백·삼척시, 영월·정선군 등 폐광지역 4개 시장군수협의회가 주문한 폐광지역경제개발센터 연구 용역 보고서를 보면 1989년 23만 2천946명인 폐광지 경제활동인구(15∼64세)는 2016년 13만 2천758명으로 43% 감소했다.

특히 정선군은 5만 6천18명에서 2만 6천69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1989년은 탄광 구조조정인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을 시행한 해다.

경제활동인구인 청·장년층 감소로 폐광지 어린이 수도 급감했다.

1989년 15만 7천176명인 유소년인구(0∼14세)는 2016년 1만 9천903명으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2만 334명에서 4만 2천799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 기간 폐광지 총인구 감소율은 55.7%이다.

연구 용역 보고서는 "경제활동인구 감소에 따른 고령화 현상이 우리나라 전반에 걸친 사회현상이지만, 빠른 고령화 속도와 유소년인구 급감은 폐광지의 심각한 문제이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