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 현대차 대표 "지배구조 개편 절박성 헤아려달라"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5.17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원희 현대차 대표 "지배구조 개편 절박성 헤아려달라"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주주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지배구조 개편의 첫 단추인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 통과를 위해 어제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입장문을 발표한 데 이어 그룹 차원에서 지지 세력 결집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이 대표는 입장문에서 "이번 지배구조 재편안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려 지배구조 개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도록 적극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재편은 기존의 사업구조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절박한 상황인식에 의해 추진됐다"며 "모비스와 글로비스뿐 아니라 현대차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모비스가 세계적인 자동차 원천기술 회사로, 글로비스가 공유경제 시대 핵심 회사로 각각 발돋움하면 현대차에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후속적인 사업구조 재편을 통해 글로벌 선도 자동차 업체로서 지속해서 성장해나갈 방침을 수립해 놓은 상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특히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4개의 순환출자 고리가 완전히 해소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의 정책 방향과 투명한 소유구조에 대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추가적인 사업 재편을 위한 밑바탕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영구조 개편과 의사결정 시스템 혁신을 추진 중이라며 "경영구조 개편안이 구체화하는 즉시 시장과 주주들에게 그 방향을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