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자동차 생산·수출 부진…한국GM 내수 54.2% ↓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5.17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가 증가했지만, 생산과 수출 실적은 여전히 부진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자동차 내수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4.7% 늘어난 16만742대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국산차는 1.4% 증가한 13만3천575대, 수입차는 24.4% 증가한 2만7천167대가 각각 판매됐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싼타페와 K3, K9 등 신차 출시 영향으로 판매가 늘었습니다.

그러나 한국GM은 경영 정상화에 대한 우려로 판매가 54.2% 감소했고 르노삼성도 주력모델인 SM6의 경쟁 심화로 20.7% 줄었습니다.

수입차는 벤츠와 BMW의 적극적인 마케팅, 배출가스 인증조작 사건으로 판매가 중단됐던 폭스바겐과 아우디의 판매 재개로 시장 점유율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포인트 증가한 19.8%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은 신차 출시를 앞둔 기존 모델의 수출 감소와 미국 지역 재고 조정 등에 따라 작년 대비 8.0% 감소한 22만273대를 기록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