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세찬 비에 출근길 불편…낮에는 후텁지근

SBS뉴스

작성 2018.05.17 0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번 비는 마치 여름 장마처럼 참 길게도 이어집니다. 금요일인 내일(18일)까지 계속 우산이 필요하겠는데요.

중부에는 어제처럼 세찬 비가 또다시 쏟아질 것으로 보여서 출근길이 많이 불편하겠습니다. 지금 비가 내리고 있지 않은 남부지방도 돌아오는 밤부터 다시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 비는 금요일 낮부터 완전히 그치겠습니다.

내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이 수도권과 영서에 100mm 이상으로 가장 많겠습니다. 충청 북부에도 최고 80mm, 그 밖의 중부 지방에도 최고 60mm 정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남부지방에는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현재 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면서 가시거리가 100m도 되지 못하는 곳이 많습니다. 오늘 종일 비가 오면서 내륙 지방도 시정이 짧게 느껴지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19도, 대전 22도로 어제와 비슷하게 출발하겠고, 한낮 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9도로 어제처럼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주말에는 다시 맑은 하늘이 드러나면서 나들이하시기 좋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