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한예리, 송원석 체포…정웅인 숨통 조이기

SBS뉴스

작성 2018.05.17 0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위치 장근석·한예리, 송원석 체포…정웅인 숨통 조이기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세상을 바꿔라'에서 장근석과 한예리가 송원석을 체포했다.

지난 방송에서 사도찬(장근석 분)은 교도소로 들어갔고, 백준수(장근석 분) 검사는 금태웅(정웅인 분)을 잡기 위해 자신만의 시나리오를 준비해 덫을 쳤다.

백준수는 사도찬에게 "당신을 탈옥시키고, 구급차에서 다시 신원을 바꾸겠다. 금태웅 부하의 손에 잡혀 죽더라도 결국 내가 죽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결국, 금태웅은 백준수x사도찬의 스위치에 또 당하고 말았다. 사도찬으로 스위치한 백준수는 금태웅의 부하를 피해 숲속으로 달아났고, 사도찬의 사기단이 백준수를 구했다. 그리고 사도찬은 백준수로 스위치 해 검찰청에 출근했다.

이어진 이 날 방송에서 오하라(한예리 분)와 사도찬은 김 실장(송원석 분)을 특수폭행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김 실장은 금태웅을 애타는 눈빛으로 쳐다봤지만, 금태웅은 애써 모른 척했다. 오하라는 "다음은 금태웅 씨 차례"라고 경고했다.

그제서야 금태웅은 그제야 사도찬-백준수가 쳐놓은 덫을 간파했다. 금태웅은 CCTV 삭제 등 흔적을 지우기 위해 애썼다.

한편, 오하라는 김 실장에게 "백준수 살인미수, 사마천 살해 등을 당신 혼자 했다고 한다면 무기징역이다. 하지만 금태웅이 시켜서 한 짓이라고 자백만 한면 감형도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