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부려 '부 대물림'…대기업 50곳 세무조사 동시 착수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8.05.16 21:09 수정 2018.05.16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기업의 경영권 승계나 재산 상속 과정에 여전히 각종 편법이 동원되고 있습니다. 국세청이 이런 혐의가 있는 대기업 50곳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기업 사주인 A 씨와 B 씨는 서로 상대방 회사의 주식을 대량 사들였습니다. 일정 기간이 지나자 이번에는 보유 주식을 상대방 자녀에게 싼 가격으로 되팔았습니다.

자녀 경영권 승계를 위해 2명이 교묘하게 협력한 겁니다.

기업 회장인 C 씨는 생전에 회사 주식을 계열사 임원에게 명의 신탁했습니다. 나중에 아들은 이 주식을 신고 없이 양도받아 경영권을 이어받았습니다.

부인 명의의 건축자재 업체를 만들어 수백억 원대의 중간 이익을 챙긴 건설업체 사주와 해외법인에 송금한 투자금으로 현지 고급콘도와 차를 산 기업인, 하청업체에 비자금을 조성해 경영권 승계의 종잣돈으로 삼은 사례도 적발됐습니다.

국세청은 변칙 상속과 증여 의혹이 드러난 자산가들과 대기업 50곳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현준/국세청 조사국장 : 사회적으로 지명도가 있는 기업, 또 100대~200대 기업 이런 기업들도 (적발 대상에) 들어갔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번 조사는 최근 기업을 사유물로 여기고 회삿돈과 인력을 사적으로 이용하는 기업 총수들의 행태가 국민에게 큰 박탈감을 준 데 따른 것입니다.

국세청은 문 대통령이 지시한 해외범죄수익환수 합동조사단 구성도 실무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영상편집 : 박춘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