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서로 마주보고 있는 사기꾼-검사의 운명은?

SBS뉴스

작성 2018.05.16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서로 마주보고 있는 사기꾼-검사의 운명은?
“종영까지 D-1! ‘사도하라’ 커플의 엔딩은 맑음?!”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의 장근석과 한예리가 애틋한 눈길이 교차되는 ‘검사동일체 마주 보기’ 투샷을 선보여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장근석과 한예리는 ‘스위치’에서 각각 천재사기꾼 사도찬 역과 열혈검사 오하라 역을 맡아, 최강 호흡을 자랑하며 완벽한 팀워크로 화끈한 수사를 펼쳤다. 극 중 사도찬(장근석)과 오하라(한예리)는 최근 여러 가지 사건과 사고를 겪으면서 서로에 대한 감정이 점점 미묘해지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핑크빛 설렘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구치소에 수감됐던 사도찬(장근석)은 백준수(장근석)가 계획한 대로 의식을 잃은 채 탈주에 성공했던 상황. 백준수는 사도찬으로 스위치해 김 실장(송원석)에게 죽음을 당하는 시나리오를 세웠지만, 미리 스위치 팀에게 손을 써둔 사도찬의 세팅으로 목숨을 구했다.

또한 사도찬은 김 실장에게 백준수가 위협을 당하고 있는 장면을 블랙박스로 녹화, 오하라(한예리)와 함께 이를 근거로 김 실장을 ‘사도찬 살인미수’로 체포하는 통쾌한 엔딩을 선보였다.

이와 관련 장근석과 한예리가 서로에게 시선을 고정시킨 채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검사동일체 마주 보기’ 투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사도찬과 오하라가 검찰청 앞에서 정면으로 마주 서 있는 장면. 사도찬은 아쉬움을 달래듯 시종일관 장난기 어린 미소를 지은 채 오하라를 바라보는 반면, 오하라는 서운함이 가득 묻어난 아련한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더욱이 사도찬과 오하라가 그동안 서로에 대해 걱정하고 안타까워하는 속내를 드러냈던 터라 마지막을 앞두고 ‘사도하라’ 커플이 어떤 선택을 했는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지난 29, 30회 예고편에서는 사도찬이 오하라와 통화하며 긴박하게 목소리를 높이는 장면이 담겼던 터. “오하라 검사 무슨 일이야? 오하라!”라며 충격에 휩싸이는 사도찬의 표정이 그려지면서 과연 오하라의 신변에 어떤 위기가 닥친 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장근석과 한예리의 ‘검사동일체 마주 보기 투샷’ 장면은 최근 충남 아산시 일대에서 촬영됐다.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장근석과 한예리는 아쉬움과 서운함이 뒤섞인 모습으로 촬영에 더욱 박차를 가했던 상태. 특히 장근석과 한예리, 정웅인을 비롯해 ‘스위치 군단’은 유난히도 배우들과 스태프 간의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만큼, 이별을 앞둔 두 배우의 감정선도 자연스럽게 고조됐다.

두 사람은 눈물 한 방울 없이,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과 미소만으로도 감정선을 응축시키는 아련한 장면을 그려내며 눈부시게 빛나는 ‘사도하라 투샷’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장근석과 한예리는 특유의 유쾌한 성격으로 ‘스위치’ 촬영장 곳곳을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게 만들어줬다”며 “두 배우가 설명이 필요 없는 최강의 호흡으로 이뤄낸 ‘사도하라’ 커플이 어떤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29, 30회 분은 16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