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첫 3% 돌파…'톱3'는 유통 그룹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05.16 0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30대 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이 처음으로 3%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러나 이들 그룹의 계열사 10곳 가운데 7곳은 여성임원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사회 변화에 상대적으로 민감한 민간 기업에서도 이른바 '유리 천장'은 여전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8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 8천835명 가운데 여성은 274명, 3.1%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년도 2.5%에서 0.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3% 벽'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30대 그룹 가운데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 그룹으로, 전체 임원 116명 가운데 여성이 11명으로 9.5%를 차지했습니다.

신세계(7.9%, 11명)와 CJ(7.5%, 17명)가 뒤를 이어 '톱 3'를 유통 그룹이 차지했습니다.

이밖에 KT(6.0%, 9명)와 삼성(5.1%, 96명), 미래에셋(4.3%, 10명), 교보생명(3.8%, 2명), 롯데(3.6%, 21명), 한진(3.6%, 6명) 등도 비교적 여성임원 비중이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농협을 비롯해 LS, 영풍, KT&G,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습니다.

기업별로는 총 268개 계열사 가운데 여성임원을 한 명 이상 선임한 곳은 80곳(29.9%)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188곳(70.1%)은 임원진을 모두 남성으로만 채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원진 절반 이상이 여성인 기업은 현대백화점 계열 한섬이 유일했는데 13명 가운데 7명이 여성이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