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일 만에 '국회 정상화'…롤러코스터 같았던 그 날의 기록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8.05.15 18:29 수정 2018.05.15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 (14일) 여야 협상 끝에 국회 본회의가 개의되었습니다. 개의 직전 협상에 나섰던 여야 지도부 중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월 18일 날, 금요일에 특검과 추경을 동시에 처리하는 거로 하고 큰 타협을 이뤄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가 처리되었습니다.
 
극적으로 본회의가 열리긴 했지만, 저녁에 열린 본회의 개의 직전까지 ‘드루킹 특검’과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를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대립은 치열했습니다. 본회의 개의 이전까지 치열했던 국회의 하루,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