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사고 막으려고…'이유 있는' 도로 위 영웅

채희선,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5.15 11:04 수정 2018.05.15 1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12일, 고속도로 위 한 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서도 멈추지 않았습니다. 중앙분리대를 긁으면서 계속 직진하던 차는 다른 승용차가 앞에 끼어들어 멈출 수 있었습니다.

운전자가 정신을 잃은 것을 확인한 사람이 차를 막으려고 일부러 자신의 차를 들이받게 한 겁니다. 자신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 빠르게 대처한 덕분에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프로듀서 하현종, 채희선 / 연출 권재경, 이다인 인턴 / 편집 이다인 인턴 / 도움 배혜민 인턴
 

(SBS 스브스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