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 장내 특정 미생물 감소하면 아토피 질환 위험 높아져 울산대·한림대 연구팀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8.05.14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아 장(腸) 속에 존재하는 특정 미생물이 적어지면 아토피 질환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울산대 서울아산병원 홍수종 교수와 한림대 생명과학과 김봉수 교수 연구팀은 오늘(14일) 영아 장 내 미생물의 유전정보인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특정 미생물 유전자 양이 감소하면 아토피 질환이 발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국내 소아의 20% 정도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발생 과정은 아직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몸속에 공존하는 미생물의 유전정보 전체로, 마이크로바이옴이 개인의 면역 발달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진은 생후 6개월 영아 중 항생제를 투여한 적이 없는 영아들의 분변을 이용해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대상은 건강한 영아 66명과 아토피 피부염 영아 63명으로, 이들을 다시 모유 수유 집단과 모유-분유 혼합 수유 집단으로 나눠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특정 유전자가 적으면 아토피피부염 발달이 활발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정 유전자가 적다는 것은 마이크로바이옴에서 특정 미생물이 적다는 것을 뜻합니다.

연구진은 모유-분유 혼합 수유 집단 내의 아토피 피부염 영아들의 경우 장내 점막에 있는 뮤신이라는 당단백질을 분해하는 미생물 3종(Akkermansia muciniphila, Ruminococcus gnavus, Lachnospiraceae bacterium 2_1_58FAA)이 적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영아 장내 미생물은 뮤신 분해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당을 섭취해 생장하는데 뮤신 분해 미생물이 감소하면 장내 미생물이 감소하고 이에 따라 영아의 면역 발달을 돕는 미생물도 적어지면서 아토피 질환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연구진은 분석했습니다.

연구진은 또 모유 수유가 장내 미생물 균형에 도움을 줘 아토피 질환을 예방하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홍수종 교수 "현재 뮤신 분해 미생물을 투여할 경우 아토피 피부염 진행을 막을 수 있는지 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아토피 피부염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을 규명한 이 연구가 앞으로 미생물을 약으로 활용하는 파마바이오틱스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저널'(JACI) 4월호에 게재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