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판문점서 '경호·의전·보도' 2차 실무회담 개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4.18 0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판문점서 경호·의전·보도 2차 실무회담 개최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는 18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보도' 분야 2차 실무회담을 개최합니다.

우리측에서는 지난 5일 열린 1차 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이 수석대표를 맡고,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신용욱 청와대 경호차장이 참석합니다.

북한 측 2차 실무회담 참석자는 공개되지 않았는데, 1차 회담 때는 수석대표를 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신원철·리현·로경철·김철규·마원춘 대표 등 경호와 의전을 담당하는 실무자 6명이 회담장에 나왔습니다.

남북은 이날 실무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정상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하는 경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대면 시점 및 방식 등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또 정상회담 시간과 오·만찬 여부, 공동기자회견 시행과 양국 '퍼스트레이디'의 동석 여부 등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세부일정과 그에 따른 경호 조치를 논의할 전망입니다.

정상회담 보도와 관련해서는 남북 취재진의 규모와 TV 생중계, 판문점 내 프레스센터의 남북 공동 이용 여부 등이 논의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전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호·의전·보도 2차 회담에서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내일 실무회담 결과에 따라 2차 고위급 회담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통신분야 2차 실무회담은 지난 14일 통일각에서 열렸으며, 20일께 남북 정상 간 '핫 라인'이 연결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