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백종원 "김국진·강수지, 부러워…내 생각 나"

SBS뉴스

작성 2018.04.18 02:05 수정 2018.04.18 0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타는청춘 백종원 "김국진·강수지, 부러워…내 생각 나"
'불타는 청춘' 백종원이 김국진 강수지 커플에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제작진으로부터 3주년 맞이 특집으로 ‘보글짜글 청춘의 밥상’ 시청자 초대 이벤트를 듣게 됐다. 김국진 강수지는 무지개떡을 만들기 위해 백종원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백종원에게 떡 만드는 법을 배웠다.

강수지는 김국진이 단호박을 자르며 칼을 쓰자 “그 칼 안 쓰면 안 되냐”고 걱정스러운 눈빛을 보냈다. 김국진은 머쓱한 듯 “하루에 반 이상 내 걱정만 한다”고 말했다.

이에 강수지는 “아니다”라고 고개를 저으며 “소유진도 걱정하지 않냐”고 백종원에게 물었다.

백종원은 “하루 종일 내 걱정한다. 나 다칠까봐. 매일 걱정한다. 지금도 걱정하고 있을 거다”라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김국진 강수지를 보며 “부럽다. 내 생각난다. 나이 드신 분들에게 할 말 아니지만 귀엽죠? 둘이 왜 이렇게 잘 어울리냐. 정말 알콩달콩 하네”라며 “강수지 씨가 말 안하는 줄 알았는데 말 잘하더라. 자기가 좋아하니까 말하겠지. 우리 와이프도 내 앞에서 수다 떠는데”라고 웃어보였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방송된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사진=SBS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