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책임론' 압박 나선 野 vs "의원 출장 전수조사하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4.17 20:39 수정 2018.04.19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논란의 불씨는 이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책임론으로 옮겨붙는 모양새입니다. 야당들은 인사 검증 부실의 책임이 있다면서 조국 수석의 사퇴를 압박하고 나섰고 이에 여당은 국회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모두 조사해서 흠이 없는지 따져보자고 맞불을 놨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일제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반복된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라며 압박에 나섰고,

[장제원/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칩니다.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야구로 따지면 이미 삼진 아웃입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조국 책임론에 가세했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조국 민정수석이 조국을 망친다는 소리가 시중에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략적 공세라며 방어막을 쳤습니다. 야권 요구대로 김기식 전 원장이 사퇴한 만큼 더 이상의 비판은 정치공세일 뿐이라는 겁니다.

특히 낙마한 김 전 원장이 그렇게 자격 미달이었다면 피감기관 예산으로 출장을 간 국회의원이 얼마나 더 있는지 여야 가리지 말고 전수조사를 해보자며 맞불을 놨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 문제를 덮어둔다면, 국민으로부터 김 원장 낙마용으로 야당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이승열)    

▶ 김기식 낙마에 김경수 논란까지…곤혹스런 靑, 분위기는?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