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여론조작 게이트, 특검해야"…與 "우리 당도 피해자"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4.17 20:25 수정 2018.04.17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의 공방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이번 사건을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라 규정짓고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여당은 개인의 일탈 사건이라면서 특검까지 갈 일은 아니라고 일단 방어막을 쳤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헌정 유린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로 명명하면서 무기한 천막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댓글 조작,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황제 갑질을 끝장내고.]

특히 정권 차원의 관여가 있었다는 의혹이 있고 경찰과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 특별검사에게 수사를 맡겨야 한다며 특검법안을 제출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가 드루킹이 주도한 댓글 조작의 가장 큰 피해자였다며 문재인 캠프의 연루 의혹도 밝혀달라는 수사의뢰서를 전달했습니다.

[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문 중대 범죄기 때문에 김경수 의원은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댓글 조작 사건이 지난해 대선으로 확장될 가능성에 곤혹스러워하면서도 우리도 피해자라고 맞섰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당 역시 피해자인 셈입니다.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 운운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인 것입니다.]

야권의 특검 요구에도 불필요하다며 반대를 분명히 했습니다.

그동안 특검법이 여야 합의로 처리됐던 전례를 볼 때 야당의 거센 공세에도 특검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크지 않은 상황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최진화)     

▶ "MB 아바타" 유포하던 드루킹, 1월에는 돌연 정부 비판
▶ 靑 "'드루킹 추천인' 조사 위해 만났다"…설명은 오락가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