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다른 남자 만나다 들키자 '성폭행' 허위 신고한 여성의 최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7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다른 남자 만나다 들키자 성폭행 허위 신고한 여성의 최후
다른 남성과 사귀는 사실을 남자친구에게 들키자 성폭행을 당했다며 거짓으로 경찰에 신고한 20대 여성이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 박희근 판사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29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서울 모 경찰서 여성청소년 수사팀 사무실에 허위로 고소장을 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평소 알고 지낸 남성이 집으로 불러 3차례 성폭행하고 그 장면을 촬영했으며 따귀를 때리는 등 폭행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그러나 조사결과 A씨는 이 남성과 합의해 성관계하는 등 교제하며 지내다가 남자친구에게 들키자 거짓으로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