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필요하다면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도 열려있어"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04.17 15:41 수정 2018.04.17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종석 "필요하다면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도 열려있어"
청와대는 열흘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는 20일쯤 완료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춘추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면서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 있다.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 원장과 정 실장의 평양 방문도 열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와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북하겠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임 실장은 또 "통신 실무회담은 이미 두 차례 진행했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께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또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날짜를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