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TV토론] 전해철 "'혜경궁 김씨' 해명해라" vs 이재명 "고소했으니 기다려봐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자 TV 토론회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4.17 16:53 수정 2018.05.15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국민의 선택]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논란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오늘(17일) 오후 2시 SBS에서 열린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자 TV 토론회에서 예비후보인 양기대 전 광명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 전해철 국회의원이 치열한 토론을 벌였습니다. 

전해철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을 언급하며, 이에 대한 이 후보의 해명과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전 후보는 해당 네티즌이 자신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비방했다며 "오늘이라도 함께 고발해서 의혹을 없애는 것이 어떻겠느냐"며 이 후보에게 재차 요청하며 압박했습니다.

이 후보는 "두 번이나 공개적으로 입장 표명했다"며 "제가 그 계정에 의한 피해자인가.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제기하는 것은 다르다. 이것이야말로 공권력 남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자 전 후보는 "형식적인 법 논리로 해야 되겠느냐"면서 "확인된 바로는 이 후보 가족의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등이 도용에 준하는 피해를 받았다"고 맞받아쳤습니다. 

또 "피해자가 아니라고 고발을 안 하겠다는 것은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면서 "분명히 밝히고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본선에서 우리가 이기는 길이지 않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이건 다 나온 얘기다. 전 후보가 이미 고발하셨고, 조속히 수사한다고 하니 기다려보시는 게 정답이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답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SBS 방송과 유튜브 SBS뉴스 계정을 통해 생방송 및 다시보기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