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윤옥 여사 조사 계속 시도할 것…진전은 없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7 15:39 수정 2018.04.17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김윤옥 여사 조사 계속 시도할 것…진전은 없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긴 검찰이 부인 김윤옥 여사에 대해서도 계속 조사를 시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에 대한 조사 계획과 관련해 "계속 시도는 할 것"이라며 "현 단계에선 진전은 없다.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는 확실하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구속 후 일체의 검찰 조사를 거부함에 따라 검찰은 보강 수사를 위해 김 여사를 포함한 이 전 대통령의 가족들에 대한 조사를 꾸준히 시도해 왔습니다.

지난달 30일에는 검찰청사나 논현동 자택이 아닌 서울 시내 제3의 장소에서 김 여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로 했다가 전날 무산된 바 있습니다.

당시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하며 '옥중 조사'를 거부한 상황에서 부인이 조사에 임할 수 없다"며 검찰에 불응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여사는 이후 태도를 바꾸지 않고 있으나, 검찰은 계속 조사를 타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금품을 받는 과정에 관여한 의혹도 받고 있어 검찰은 김 여사를 재판에 넘기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