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기식 인사검증 책임론'에 "민정, 책임질 일 아니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7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김기식 인사검증 책임론에 "민정, 책임질 일 아니다"
청와대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출장 논란이 불거졌을 때 후속 검증 등 두 차례 인사검증을 했음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입장 표명을 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금' 사안에 대해서는 위법이라고 전날 판단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하기로 하면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됐고, 이로 인한 민정수석실의 부실검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당연히 김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이에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 뒤 문제가 있다고 하니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