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동물보호 의지 밝힌 대통령 개헌안 통과시켜야"

SBS뉴스

작성 2018.04.17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동물보호단체를 중심으로 한 시민사회단체가 17일 동물보호를 위한 국가의 정책 의지를 밝힌 대통령 개헌안을 조속히 통과시켜달라고 국회에 촉구했다.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카라, 동물권연구단체 PNR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개헌을 위한 동물권 행동'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물을 생명으로 대하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국민의 요구에 이제 국회가 응답할 차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3월 발표된 대통령 개헌안에 '국가는 동물보호를 위한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명시해 동물보호가 국가의 의무임을 천명했다면서 "건국 이래 처음으로 동물보호에 대한 국가적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땅의 동물들은 제대로 된 법·제도적 장치가 없어 고통 속에 방치되기 일쑤였지만 대통령 개헌안이 통과되면 동물보호는 헌법에 따라 합당한 정책을 수립해야 하는 국가적 과제가 된다"며 개헌안 처리를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6월 13일 지방선거와 함께 개헌안이 처리돼 동물들이 하루빨리 국가의 보호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대통령 개헌안에 대한 국민적 지지도가 높은 만큼 국회는 더는 머뭇거리지 말고 동물보호를 명시한 개헌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