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기식 이어 '김경수 논란' 파상 공세…"특검 하자"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4.17 1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야당들은 특검을 거듭 촉구하며 파상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퇴 의사를 밝힌 김기식 금감원장과 관련해서는 조국 민정수석에게 책임을 묻고 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은 일제히 의원총회를 열고 정부 여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한국당은 국회 본청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오늘(17일)부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헌정유린, 국기문란 끝장내고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반드시 종식시킬 것입니다.]

한국당은 또 김기식-김경수 특검안을 오늘 안에 발의할 계획입니다.

바른미래당도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윗선 연루 가능성을 거듭 제기하며, 특검과 국정조사, 김경수 의원 소환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김경수 의원의 개입 정도와 배후를 밝히기 위해서 즉시 김 의원을 소환해 조사해야 합니다.]

바른미래당은 또 문무일 검찰총장을 항의 방문해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정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 사건이 정국의 블랙홀이 돼선 안된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민주당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야 3당은 또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퇴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면서도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인사라인에 책임을 물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