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민정·인사·경제수석 물갈이 않으면 불행한 종말"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4.17 1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민 "민정·인사·경제수석 물갈이 않으면 불행한 종말"
바른미래당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민정·인사라인 교체를 요구하며 청와대를 맹공했습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말로가 보인다. 개미구멍에 둑이 무너지듯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며 "문재인 정권은 그토록 적폐라고 욕하던 박근혜 정권과 똑같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데칼코마니이고, 친문은 친박의 데칼코마니"라며 현 정부를 '이미지 조작 쇼 정권', '유령처럼 실체가 없는 정권'이라고 맹공했습니다.

그는 "이 사태에도 문 대통령은 사과 한마디 없다. 오늘 당장 국민 앞에 진지하게 사과하고 반성하기를 바란다"며 "민정·인사·경제수석 모두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권은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비리 암 덩어리 김 원장이 사임했다. 국민은 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저버렸다"며 "문재인 정부에 겉과 속이 다른 양두구육(羊頭狗肉) 클럽이 있다고 하고, 조국 민정수석이 조국(祖國)을 망친다는 소리가 돌아다닌다"며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의 교체를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에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부각하며 김 의원의 소환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또한, 민주당이 댓글조작 사건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경찰이 부실수사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정황이 뚜렷하고, 김 의원 보호에 급급하다"며 "검찰은 어떤 정치적 거래 없이 김 의원의 개입과 배후를 밝혀야 한다. 김 의원을 즉각 소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