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댓글조작 특검' 요구…"문 대통령 연루 의심" 주장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4.17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일명 드루킹의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연루까지도 의심된다"며 조속한 특검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안 위원장은 오늘(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독신우회 창립 예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댓글 조작 시기가 단순히 올해 일이 아니고, 지난해 대선 때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어제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여러 부분에 걸쳐서 말을 바꿨고, 청와대조차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시민의 정치 활동'이라고 표현했는데 일반 시민의 청탁을 듣고 청와대에 인사 청탁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수십 명이 밤새워서 특정 기사 홍보를 하는데 이런 게 일반인의 정치 활동이라면 파리도 새라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에 대해서는 "이미 많이 늦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 공세라고 했는데 같은 편이라고 감싼 것밖에 안 된다"면서 "과연 정치 공세였는지 책임 있는 설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국회의원 임기 말 김 원장과 같은 방식으로 '더좋은미래'에 정치후원금을 기부한 것과 관련해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