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서도 신용카드 결제됩니다"…서울 중부시장서 시범운영

명동·남대문시장 노점으로도 확대 예정

SBS뉴스

작성 2018.04.17 0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점서도 신용카드 결제됩니다"…서울 중부시장서 시범운영
서울 중구가 노점의 신용카드 결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중부시장 내 노점에서 시범적으로 신용카드 결제를 시작한다.

중구는 중부시장 상인회, 노점상인들과 가격 표시, 신용카드 단말기 설치를 논의한 뒤 중부시장 내 노점 78곳 중 20곳에 신용카드 단말기를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중구는 "노점의 신용카드 결제는 권고사항인 데다 카드 수수료가 발생하고, 사업자등록 시 건강보험료가 늘어나는 등 어려움이 많다"며 "신용카드 거래를 차근차근 늘려가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노점이 신용카드 가맹점이 되려면 우선 사업자등록을 해야 한다.

현재 중부시장 내 노점 28곳이 등록한 상태다.

중구는 이페이(ePay)처럼 사업자등록 없이도 설치할 수 있는 카드 단말기 도입도 검토 중이다.

오는 6월부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명동, 남대문시장 노점으로도 신용카드 결제 도입과 가격 표시를 위한 협의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사진=중구제공,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