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금융개혁 거부 단호대처…'드루킹 사태' 본질 왜곡 유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4.17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원식 "금융개혁 거부 단호대처…드루킹 사태 본질 왜곡 유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및 '5천만원 셀프 후원' 논란으로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과 같은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이번 기회에 국회에 더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면서 "관련 제도 개선에 야당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김 원장의 사퇴로 금감원장은 공석으로 남게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의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 현실을 타개해야 하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김 원장 사퇴를 빌미로 금융개혁을 거부하려는 흐름이 있다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드루킹 사태'와 관련해선 "경찰은 일방적인 문자를 김경수 의원이 확인조차 안 했고 통화내용도 전무했다고 했다"면서 "이는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부적절한 연결 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대선 댓글조작 사건과 이를 동일시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