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오전 중 김기식 사표수리…인사기준 검토할 것"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4.17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오전 중 김기식 사표수리…인사기준 검토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7일) 오전 중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중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장은 어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종전의 범위를 벗어난 정치후원금 기부행위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판단을 내리자 문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과 정치후원금 기부행위 등이 현행법에 저촉되는지에 대한 유권해석을 선관위에 의뢰하면서 위법성이 있으면 김 원장을 사임시키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핵심 관계자는 '선관위 판단이 앞으로 인사의 기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인사기준은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김 원장과 마찬가지로 19대 국회의원직을 마무리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잔여 정치후원금 420여만 원을 기부한 데 대해서는 "종전의 범위를 현저하게 벗어난 것인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필명 드루킹, 김 모씨가 주 오사카 총영사로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직접 만난 데 대해서는 "일종의 신고를 해서 만난 것으로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것이 아니고 민정비서관의 통상업무"라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