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에 협박 받아" 해명에도…野 '특검' 공세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4.17 0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에게 인사청탁을 받아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청탁이 무산되자 협박을 받았다며 댓글 조작의 배후라는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특검 카드까지 꺼내 들며 비판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 의원은 필명 '드루킹', 즉 구속된 김 모 씨의 배후라는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인사 문제와 관련해선 대선 직후 김 씨가 일본 유명 대학 출신의 대형 로펌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에 추천했으며 자신도 추천 차원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가 임명하지 않자 그때부터 협박성 발언이 시작됐다는 겁니다.

[김경수/민주당 의원 : 자기들이 돈도 많이 있고 한데,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

김 의원은 또 김 씨 요청으로 안희정 전 지사 측에 김 씨를 소개해준 적이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드루킹 등 당원 2명을 제명하고 당내 진상조사단을 꾸리며 사태수습에 나섰습니다.

야당은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특히 한국당은 이번 댓글 조작 사건에 윗선 연루 가능성도 크다며 정권 차원의 게이트로 몰아붙였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다, 그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그런 사건입니다.]

검찰과 경찰을 잇따라 항의 방문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야 3당은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을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