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방에 보낸 기사 주소만 3천여 개…"김경수, 확인 안 해"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4.17 0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원들의 댓글 조작 파문도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지난달 김경수 의원에게 3천 개가 넘는 기사의 인터넷 주소를 보낸 것을 확인했습니다. 비밀대화방을 통해 자신들의 작업 성과를 보고한 건데, 다만 김 의원이 이 메시지를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에 구속된 48살 김 모 씨. 김 씨는 '드루킹'이라는 아이디를 쓰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텔레그램에 2개의 1대1 채팅방을 만들어 운영했습니다. 

먼저 지난 2016년 11월 개설된 대화방에서는 32건의 대화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김 의원이 지난 1월 22일에 마지막으로 채팅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는 댓글 관련 대화가 없었고 김 의원도 의례적인 인사말만 남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비밀 대화방을 통해서는 지난달 3일부터 20일까지 김 의원에게 인터넷 기사 주소인 URL 3,190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모두 지난달에 작성된 인터넷 기사였습니다.

김 씨가 기사 댓글과 관련한 자신의 활동을 보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경찰은 김 의원이 비밀대화방을 열어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말대로라면 김 의원이 해명처럼 지난 1월 말부터 김 씨 와 연락을 끊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 씨 일당이 김 의원 측에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으로 청탁한 인물은 국내 대형 법무법인의 변호사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 일당은 청탁이 무산되자 김 의원 측에 협박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확인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