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시리아 불확실성 완화…다우 0.87% 상승 마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4.17 06:18 수정 2018.04.17 0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시리아 관련 불확실성의 완화로 상승 마감했습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2.90포인트(0.87%) 상승한 24,573.04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54포인트(0.81%) 오른 2,677.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63포인트(0.70%) 높은 7,156.28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 참가자들은 중동 지역 정세와 기업 실적 개선, 러시아 스캔들 조사를 둘러싼 미국 내 정치적 불확실성 등을 주목했습니다.

이날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습니다.

미국이 영국, 프랑스와 함께 지난 13일 시리아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지만, 이번 공격이 오히려 불확실성 해소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공습 이후 "공습은 종료됐으며, 추가 공격 계획은 없다"며 "미래의 공격은 바샤르 아사드(시리아 대통령)의 화학무기 사용 여하에 달려있다"고 말해, '확전' 우려가 줄었습니다.

기업 실적도 계속해서 시장 예상치를 웃돌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이날 오전 실적을 발표한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1분기 주당순이익(EPS)은 0.62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0.45달러보다 큰 폭 상승했고, 팩트셋의 1분기 EPS 전망치 0.59달러도 상회했습니다.

물류 수송 기업인 JB헌터 트랜스포터 서비스의 희석주당순이익도 1.07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0.92달러에서 큰 폭 오르면서, 수송 관련 기업들 주가도 덩달아 압력을 받았습니다.

다만 러시아 및 중국과의 무역 마찰 가능성이 그대로인 점은 위험요인으로 꼽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금리 인상을 지속하고 있는데, 러시아와 중국은 환율 절하 게임을 하고 있다"며 "이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비판을 내놨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