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배당사고 매매손실 100억 원 미만 추산"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6 15:16 수정 2018.04.16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증권 "배당사고 매매손실 100억 원 미만 추산"
삼성증권은 16일 배당사고와 관련해 발생할 매매손실이 100억원 미만일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증권은 "일부 기관에서 추정한 것과 달리 이번에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기업평가는 '삼성증권의 배당사고 관련 영향 및 모니터링 요인' 보고서에서 일부 직원이 매도한 주식 501만주를 장내 매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 손실을 160억원 정도로 추산했습니다.

한기평은 이와 함께 배당사고 당일 매도한 투자자에 대한 배상 327억원까지 합해 삼성증권이 이번 사태로 치르는 손실액 규모를 최소 487억3천만원으로 추산했습니다.

당일 매도한 개인 투자자들에 대한 배상의 경우 삼성증권은 현재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투자자들에 대한 배상 총액을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증권이 지난 13일까지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배당 사고일인 6일 매도한 투자자 중 손실이 발생한 개인 투자자 관련 접수는 361건에 달했고 이 중 40여건에 대해 배상 지급이 완료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