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대부업체와 다를 바 없는 저축은행 대출영업 제한"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4.16 15: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저축은행이 대부업체와 다를 바 없는 고금리 대출을 취급한다며 질타했습니다.

김 원장은 일괄적으로 연 20%가 넘는 고금리 대출을 하는 저축은행을 언론에 공개하고 대출영업을 일정 부분 제한하는 벌칙을 제시했습니다.

김 원장은 오늘(16일) 서울 저축은행중앙회 대회의실에서 저축은행중앙회장과 저축은행 대표이사 10명을 만나 저축은행 CEO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날 모임은 금감원장 취임 이후 저축은행 업계와 상견례 성격이지만 외유성 해외출장 등 문제로 거취에 대한 논란을 빚는 상황을 반영한 듯 어느 때보다 어조가 강경했습니다.

김 원장은 이날 저축은행의 고금리 대출을 비판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김 원장은 우선 저축은행들이 조달비용과 무관하게 과도한 예대금리차를 기반으로 높은 수익을 시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내 은행의 예대금리차가 2.0%포인트인데 비해 저축은행은 8.3%포인트로 4배 이상 크다는 것입니다.

김 원장은 대표적인 사례로 2월 8일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7.9%→24%) 직전인 1월 26일부터 2월 7일까지 22개 저축은행이 차주에게 추가대출이나 장기계약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연 24%를 초과하는 가계신용대출을 1천151억원 어치나 취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원장은 이에 대한 시정 방안으로 고금리 대출을 많이 취급하거나 금리산정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언론 등에 주기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