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갭투자 비용' 평균 2억3천만원…6년 만에 최대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4.16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아파트 갭투자 비용 평균 2억3천만원…6년 만에 최대
최근 서울 아파트를 전세를 끼고 살 때 필요한 '갭투자 비용'이 2011년 이후 최대로 증가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갭투자 비용은 평균 2억3천199만원으로 작년(1억9천250만원)과 비교해 1억원(20.5%)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이는 2011년 2억5천243만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만약 전셋값이 싼 재건축 대상 아파트까지 포함하면 갭투자 비용 부담은 이보다 더 커집니다.

서울 아파트 갭투자 비용은 2008년 매매가격 급등으로 3억2천253만원까지 벌어진 뒤 하락하기 시작해 지난 2015년에는 매매 약세, 전세 강세 영향으로 1억2천715만원으로 축소됐습니다.

유주택자들이 소액의 현금으로 전세를 끼고 집을 추가 구입하는 갭투자가 유행하기 시작한 것도 이 시기부터입니다.

이후 전셋값은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주택 거래량 증가로 매매가격은 크게 뛰면서 갭투자 비용이 2016년 1억4천403만원에서 2017년 1억9천250만원으로 늘었고, 올해 4월 현재 2억3천만원을 웃돌고 있습니다.

구별로는 서초구의 갭투자 비용이 5억4천450만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또 강남구의 갭투자 비용이 5억3천479만원, 송파구가 4억9천26만원을 기록하는 등 강남 3구의 갭투자 비용이 서울 평균의 2배를 웃돌았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