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전환' 실적 최악 상장사도 주가는 9%나 상승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4.16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한 해 증시가 뜨겁게 상승하면서 영업이익·순이익이 모두 적자로 전환해 최악의 실적을 낸 상장사도 주가가 평균 10%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629곳의 실적과 주가 추이를 분석한 결과 작년에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적자로 전환한 27개사는 주가가 작년 초보다 9.45%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 20.63%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증시 전체가 활황을 띠면서 적자를 내는 회사까지도 주가가 오르는 경향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수치는 1년 전의 적자전환 상장사 20개사 주가 상승률인 -8.41%와도 큰 차이가 납니다.

매출액이 줄어든 205개사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6.71%, 영업이익이 줄어든 348개사는 6.32%, 순이익이 감소한 348개사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9.68%에 달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