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 윤현민-예은-공승연-정가은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SBS뉴스

작성 2018.04.16 0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잊지 않겠습니다" 윤현민-예은-공승연-정가은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연예인들도 추모의 뜻을 전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추모 물결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연예계도 마찬가지다. 스타들도 추모의 메시지를 남기며 마음을 모았다.

그룹 AOA 민아는 "#세월호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그날바다"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했고 슈퍼주니어 예성은 "20140416 #잊지않겠습니다"라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래퍼 딘딘과 가수 남태현도 노란 리본 이미지를 올렸다.

핫펠트 예은은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않겠습니다 #remember0416"라고 밝혔다.

배우 윤현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4주기"라는 글과 함께 세월호 추모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공승연은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라며 임형주의 세월호 추모곡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자필로 써서 노란 리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모았다.

정가은은 "한해 한해 더 마음이 아프네요. 미안하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란 글로 추모 했다.

개그맨 김재우도 노란 리본과 함께 "4.16"이라는 문구로 추모의 뜻을 남겼다.

(SBS funE 이정아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