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게 세상 떠난 타니는 누구? 시대 아픔 노래한 22세 청년

SBS뉴스

작성 2018.04.16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타깝게 세상 떠난 타니는 누구? 시대 아픔 노래한 22세 청년
2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故 타니에 대한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타니는 지난 14일 오전 전남 장흥군 장동면에서 목포를 향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났다. 향년 22세.

故 타니는 지난 2016년 12월 첫 번째 싱글 '불망'(不忘)(Always Remember)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 곡은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올해 1월에는 두 번째 싱글 '내일-A Better Day'을 발표했다. 이 곡에서 타니는 불안한 미래와 막막한 현실 속에서 힘겨운 발걸음을 내딛는 청년의 일상을 차분하게 표현했다.

이 두 곡에서 알 수 있듯 타니는 아픈 시대를 함께 공감하는 가수였다. 특히 올해 새 앨범을 발매하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타니의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너무나 안타까운 소식이다"라는 글을 남기며 애도를 표했다.

(사진=에이치오엠컴퍼니 제공)

(SBS funE 이정아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