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김광현 무실점 역투 3연승…NC 창단 이후 최다 9연패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4.15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K 에이스 김광현의 역투에 가로막힌 NC가 창단 이후 최다 연패 타이인 9연패의 수렁에 빠졌습니다.

SK는 오늘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와 홈경기에서 김광현의 6⅔이닝 무실점 호투를 앞세워 3대 2로 승리했습니다.

팔꿈치 수술로 지난 시즌을 통째로 쉰 김광현은 올 시즌 4번째 선발 등판에서 최다 이닝과 최다 투구 수(92개)를 기록하며 시즌 3승으로 다승 부문 공동 선두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반면 지난해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NC는 충격의 9연패에 빠졌습니다.

팀 최다 연패 타이로, 이는 NC가 1군에 데뷔한 2013년 4월 16∼28일에 세운 기록입니다.

NC는 김광현이 내려간 뒤인 8회 초 투수 폭투와 대타 최준석의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지만 더는 힘을 내지 못했습니다.

병살타 2개와 도루 실패 2개도 뼈아팠습니다.

이에 반해 SK는 번트를 적극적으로 구사하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습니다.

3회 말 보내기 번트로 만든 원아웃 2루에서는 한동민이 중전 적시타를 날렸고, 4회 말에도 보내기 번트로 원아웃 2, 3루를 만든 뒤 정의윤, 박승욱의 안타로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습니다.

한화는 삼성을 7대 4로 꺾고 주말 3연전을 2승 1패로 마무리하고, 위닝 시리즈를 장식했습니다.

9위 삼성은 6승 13패로 10위 롯데 자이언츠(5승 12패)와 승차가 없어졌습니다.

한화는 4대 1로 끌려가던 3회 말 대거 5득점 하며 전세를 뒤집었습니다.

송광민과 제러드 호잉의 연속 안타, 이성열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 기회에서 정근우의 좌전 적시타, 김회성의 밀어내기 볼넷, 오선진의 좌전 적시타가 연이어 터지며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이어 삼성 선발 팀 아델만의 폭투, 최재훈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더해 6대 4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한화 선발 김재영은 5이닝 4실점 했으나 타선의 득점 지원을 등에 업고 시즌 첫 승을 올렸습니다.

선두 두산은 넥센의 추격을 뿌리치고 3대 2로 승리했습니다.

전날 넥센전 패배로 8연승을 마감했던 두산은 하루 만에 넥센에 설욕하며 14승 4패로 1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두산 선발 세스 후랭코프는 6회까지 넥센 타선을 1안타 볼넷 4개 무실점으로 꽁꽁 묶어 시즌 3승째를 수확했습니다.

두산은 3회 초 박건우는 우월 적시 2루타로 이날 경기의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뽑았습니다.

7회 초에는 2사 2루에서 최주환이 중견수 앞 적시타를 터트려 1점을 보탰고, 후속 타자 국해성의 뜬공을 넥센 중견수와 2루수가 콜 플레이 미숙으로 놓치자 그대로 홈까지 파고들어 3대 0으로 달아났습니다.

후랭코프에게 묶여 힘을 못 쓰던 넥센 타선은 7회 말 2사 후 추격에 시동을 걸어 1점 차까지 추격했으나 9회 말 두산 임시 마무리 함덕주를 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습니다.

잠실에선 LG가 장단 16안타를 퍼부어 kt에 11대 8로 승리를 거두고 5연승을 질주했습니다.

LG는 kt와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았다.

kt가 8회 초 5점을 뽑아내고 10대 8, 턱밑까지 추격하자 LG는 8회 말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달아나며 kt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이날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는 미세 먼지로 인해 취소됐습니다.

미세먼지 취소 사례는 이번이 4번째입니다.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입니다.

KBO리그는 이날 92경기 만에 100만 관중을 돌파(104만 9천803명)했습니다.

지난해 동일 경기 수와 비교해 관중 수는 4% 증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