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이본 만나 '짧은 설렘, 긴 아쉬움'

SBS뉴스

작성 2018.04.16 0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김건모, 이본 만나 짧은 설렘, 긴 아쉬움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가 한 때 마음 속에 두고 있었던 배우 이본을 만나 다시 짧은 설렘을 느꼈다.

이 날 방송에서 김건모는 드론, 게임, 자전거 등에 이어 새로운 취미를 공개했다. 새 취미는 바로 롤러스케이트.

김건모는 롤러장에서 초등학생들과 함께 롤러스케이트를 타다가 짝꿍까지 맺으며 세대를 초월한 친화력을 자랑했는데,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는 “저거 큰일이다”라며 걱정했다.

그런데 뒤이어 김건모에게서 보기 드문 진지한 모습이 공개됐다. 과거 김건모가 취중 고백을 했던 ‘옛사랑’이 롤러장에 등장한 것. 주인공은 배우 이본.

이본이 롤러장에 나타나자 김건모는 놀란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평소 장난끼 많은 모습과 달리 김건모는 유달리 쑥스러움을 타 눈길을 끌었다.

이본은 과거를 회상하며 "건모오빠가 몇 년 전, 40살 넘어 너도 혼자고, 나도 혼자면 그 때 같이 살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본은 김건모에게 그런 말을 한 사실을 기억하느냐고 물었고, 김건모는 "술 먹고 남자가 내뱉은 말은 진심 아니겠냐"라고 답해 여운을 남겼다.

이본은 또 "건모 오빠 같은 남자랑 살면 재밌을 것 같다. 사고뭉치 아니냐. 매일 문제를 안고 들어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과거 취중진담(?)을 한 사실이 드러나자 김건모는 쑥스러워하면서 자책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분위기는 다시 잠잠해졌다. 이에 롤러장에 함께 온 박상면은 DJ 부스로 가 '잠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틀며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자 김건모와 이본은 손을 잡고 함께 스케이트를 탔다.

하지만, 김건모의 짧은 설렘도 거기까지였다. 이본이 최근 한 방송에서 "10년 사귄 남자친구가 있다"고 열애사실을 공개한 것. 이에 김건모는 집에 돌아와 슬픈 노래를 들으며 다시 마음을 다스렸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