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성남, 10명 싸운 부천 잡고 7경기 무패행진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8.04.15 1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축구 2부리그인 K리그2의 성남FC가 10명이 싸운 부천FC를 2연패에 빠뜨리고 7경기 연속 무패(3승4무) 행진을 이어가며 3위로 올라섰습니다.

성남은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과 KEB하나은행 K리그2 7라운드 홈경기에서 정성민과 서보민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 1로 이겼습니다.

개막 이후 7경기 동안 3승4무의 무패행진으로 승점 13을 쌓은 성남은 2위 아산 무궁화와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한 골 뒤져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만 상승했습니다.

지난 6라운드에서 개막 5연승 뒤 첫 패배를 당한 부천을 홈으로 불러들인 성남은 전반 2분 만에 정성민이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선제골을 봅았습니다.

정성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하는 순간 몸을 날린 부천 닐손 주니어의 손에 볼이 맞았고, 정성민이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꽂았습니다.

성남은 전반 5분 김학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강력한 왼발 슈팅이 부천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전반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정성민이 시도한 헤딩 슈팅도 크로스바를 살짝 넘으면서 전반을 1대 0으로 끝냈습니다.

부천은 후반 2분 공격수 포프가 공중볼을 다투는 순간 성남의 이지민의 얼굴을 손으로 가격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10명이 싸우는 불리한 상황에 빠졌습니다.

수적 우세를 앞세운 성남은 후반 2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서보민이 왼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승부를 갈랐습니다.

부천은 후반 28분 닐손 주니어의 추격골을 신호탄으로 막판 공세를 펼쳤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2연패에 빠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