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임효준, 쇼트트랙 2차 선발전 1,000m도 동반 1위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15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심석희와 임효준이 쇼트트랙 대표 2차 선발전 1,000m에서도 나란히 1위에 올랐습니다.

심석희는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2차 대회 마지막날 1,000m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심석희는 예선과 준결승을 모두 선두로 출발한 뒤 결승에서도 여유롭게 1위로 골인했습니다.

지난 11∼12일 열린 1차 선발전에서 전 종목 1등을 차지한 데 이어 2차 대회에서도 전날 1,500m·500m에 이어 1,000m까지 정상에 오르며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했습니다.

3,000m 슈퍼파이널 한 종목만 남겨놓은 상황에서 심석희는 무난히 새 시즌 태극마크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임효준도 이날 1,000m에서 조 1위로 예선과 준결승을 통과한 뒤 결승에서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역시 1차 선발전에서 전 종목 정상에 올랐던 임효준은 전날 1,500m에서는 실격의 아픔을 겪었으나 500m와 이번 1,000m 1위로 만회했습니다.

이날 마지막 남은 남녀 3,000m 슈퍼파이널 종목까지 치른 뒤 1차 선발전 결과와 합산해 남녀 상위 7명씩이 새 시즌 대표 선수로 선발됩니다.

최민정과 황대헌은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으로 이미 국가대표에 자동 선발된 상태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