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롯데-KIA전, 미세먼지로 취소…시즌 두 번째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4.15 14:18 수정 2018.04.15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세먼지로 프로야구 경기가 또다시 취소됐습니다.

오늘(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와 KIA의 경기가 미세먼지 탓에 취소됐습니다.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광주시 전역에는 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미세먼지 경보는 대기 중 입자 크기 10㎛ 이하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합니다.

광주지역 대기관측소에서 측정한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낮 12시 331㎍/㎥, 오후 1시 422㎍/㎥입니다.

이에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오후 2시부터 열릴 예정이던 롯데-KIA전 시작을 지연시키며 미세먼지 농도 추이를 지켜봤습니다.

동시에 전광판을 통해 "현재 광주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 중입니다. 심한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 진행여부를 판단 중입니다"라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결국, 오후 2시 28분을 기해 경기를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KBO 측은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취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팀은 전날 우천 취소에 이어 2경기 연속 맞대결이 무산됐습니다.

일요일을 맞아 챔피언스필드를 찾은 많은 관중들은 미세먼지만 마시고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프로야구는 지난 6일 미세먼지 영향으로 잠실(NC-두산), 수원(한화-kt), 인천(삼성-SK) 경기가 사상 처음으로 취소된 바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