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대졸 공채 직무적성검사 실시…상식 폐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15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그룹, 대졸 공채 직무적성검사 실시…상식 폐지
삼성그룹의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위한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가 서울과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국내 5개 지역과 뉴어크, 로스앤젤레스(LA) 등 미국 2개 지역에서 치러졌습니다.

삼성그룹은 지난해 2월 미래전략실 해체 이후 그룹 공채를 폐지하고 계열사별 선발로 전환했습니다.

다만, 평가의 적절한 난이도와 문항의 보안 유지를 위해 GSAT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계열사별로 선발 전형을 제각각 진행하되 GSAT는 그룹 전체적으로 같이 보는 것입니다.

이날 GSAT는 자기소개서 등을 바탕으로 한 직무적합성 평가를 통과한 응시자들을 상대로 실시됐습니다.

응시자들은 언어논리·수리논리·추리·시각적 사고 등 4개 영역에서 출제된 110개 문항을 115분간 풀었습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상식이 폐지되면서 문항 수와 시험 시간이 종전보다 줄었습니다.

응시생들은 전반적으로 문제의 난도가 평이하고 시중의 기출문제집에서 보던 문항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삼성은 GSAT 합격자를 대상으로 계열사별로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실시한 뒤 5∼6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