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멤버들 박항서 사부 따라 눈 뜨자마자 비몽사몽 '반성의 시간'

SBS뉴스

작성 2018.04.15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멤버들 박항서 사부 따라 눈 뜨자마자 비몽사몽 반성의 시간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모닝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15일(오늘)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멤버들이 사부를 따라 반성의 시간을 갖는 모습이 공개된다.

‘집사부일체’의 첫 해외 사부로 ‘베트남의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을 만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사부와의 하루를 보내고 다음 날 아침을 맞았다.

“매일 아침 일어나면 어제를 되돌아보며 반성한다”는 박항서 사부를 따라, 멤버들도 눈을 감고 서로의 손을 잡은 채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양세형이 “사실 어제 승기가 선글라스 썼을 때 별로였는데, 억지로 예쁘다고 했던 점 반성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승기는 “별로였어?”라며 놀라 눈을 떴고, 양세형은 “사실 선글라스 핑크색과 검은색 중에서 검은색이 더 예뻤는데 핑크색이 예뻤다고 한 거 미안하게 생각합니다”라며 반성을 이어갔다.

뒤이어 육성재가 “어제 밤에 상윤이 형과 사부님 대화할 때, 함께 대화할 수 있었는데 너무 피곤해서 그냥 잠든 점 반성합니다”라고 반성하자 멤버들은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멤버들의 반성의 시간은 어느새 서로에게 고해성사를 하는 시간이 되었다는 후문. 눈을 뜨자마자 시작된 멤버들의 비몽사몽 반성 타임은 15일(오늘) 오후 6시 25분,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