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영하 가까운 추위 속 16일 캔자스시티전 등판할 듯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15 10:01 수정 2018.04.15 1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타니, 영하 가까운 추위 속 16일 캔자스시티전 등판할 듯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돌풍을 일으키는 일본의 '슈퍼 루키' 오타니 쇼헤이가 1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최근 며칠간 타자로 맹타를 휘두른 오타니는 오늘 하루 휴식을 취한 뒤 이튿날인 16일 본업인 투수로 돌아가 캔자스시티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입니다.

오타니는 지난 두 차례의 메이저리그 실전 등판에서 13이닝을 소화해 2승, 평균자책점 2.08을 기록하며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투수 데뷔전이던 2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방문 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괜찮게 던진 오타니는 9일 오클랜드와 홈경기에서 괴물 같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최고 시속 160㎞의 강속구를 던지며 7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볼넷은 단 한 개만 내줬고, 삼진은 무려 12개를 잡았습니다.

그의 세 번째 등판을 앞두고 일본은 물론이고 미국 야구계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날씨가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오타니가 선발 등판하는 16일 캔자스시티의 최저 기온은 영하 3도, 최고 기온은 영상 3도로 예상됩니다.

일본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오타니는 등판을 하루 앞둔 오늘도 영상 6도 정도의 추위 속에서 몸을 풀고 캐치볼을 했습니다.

그는 영하에 가까운 날씨에서 등판하는 상황에 대해 "해보지 않으면 모른다"며 "계속해서 새로운 것을 흡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AP)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