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휴스턴 꺾고 5연패 탈출…추신수 무안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15 09: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텍사스는 톱타자 추신수의 침묵에도 경기 막판 뒷심을 보여주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추신수는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습니다.

최근 5경기에서 타율 0.045(22타수 1안타)로 슬럼프에 빠진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26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날 추신수는 휴스턴 선발 찰리 모턴에게 3타석 연속 삼진을 당한 뒤 8회와 연장 10회에는 내야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텍사스는 오랜만에 타선이 응집력을 보여주며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에 대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텍사스는 0-5로 끌려가던 5회초 신인 이시아 카이너 팔레파의 데뷔 첫 홈런으로 첫 점수를 낸 뒤 6회초에는 팀 내 최고령 야수 아드리안 벨트레의 솔로포로 2-5로 따라갔습니다.

8회초에는 조이 갈로의 2점 홈런과 로널드 구즈먼의 1점 홈런이 이어져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텍사스는 연장 10회초 1사 1루에서 조이 갈로의 2루타와 벨트레의 고의4구로 잡은 만루 기회에서 구즈먼이 내야 안타로 결승점을 뽑았습니다.

이어 연장 10회말 무사 1, 2루 위기를 넘긴 텍사스는 6-5로 승리하며 연패 탈출에 성공해 5승 11패가 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