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대포장이 문제야…" '재활용품 대란' 최대 원인 지목

SBS뉴스

작성 2018.04.13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과대포장이 문제야…" 재활용품 대란 최대 원인 지목
폐비닐·스티로폼·플라스틱 수거 중단에 따른 '재활용품 대란'과 관련, 경기도민은 '과도한 포장재 사용'을 가장 큰 문제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도가 19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7일 실시한 경기도정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활용품 수거 문제와 관련해 가장 개선이 시급한 문제'로 응답자(복수 응답)의 56%가 '과도한 포장재 사용'을 들었다.

이어 '개인의 분리수거 기준 미준수'(33%), '일회용품 사용 관련 취약한 규제'(29%), '단독주택 수거 체계 미비'(21%)', '재활용품 처리 및 보관시설 부족'(19%), '분리수거 교육 및 캠페인 부족'(19%) 등의 순이었다.

경기도가 우선 조치해야 할 재활용품 관리방안에 대해서는 '생산자 수거책임 강화'(31%), '일회용품 규제 강화'(30%), '수거·관리 체계 개선'(29%), '홍보·교육 강화'(25%), '처리시설 건설 확대(25%)', '재생산품 생산·유통 지원'(23%), '재활용품 수입국가 다각화'(13%) 등으로 고르게 답했다.

재활용품 수거 거부 사태와 관련해 '불편을 겪었다'는 응답은 17%, '불편이 없었다'는 응답은 82%였다.

경기도의 경우 수원·용인·화성·군포 등 4개 시에 피해가 집중된 데다 재활용품 중 폐플라스틱만 업체에서 수거하지 않아 불편을 겪은 도민이 우려했던 것보다 적었다고 도는 설명했다.

'재활용품 배출 전 세척을 하느냐'는 질문에는 49%가 '세척'후 배출한다'고 했고 40%는 '세척할 때도,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10%는 '세척없이 그대로 배출한다'고 응답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생각하는 재활용품 대란의 원인과 개선책을 관련 도정에 반영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