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쓰레기로 만든 '동화처럼 환상적인 세상'…토마스담보의 '글로벌 드림'

한 덴마크 업사이클링 아티스트의 '쓰레기로 세상 바꾸기 프로젝트'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8.04.14 08:49 수정 2018.04.14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쓰레기로 만든 동화처럼 환상적인 세상…토마스담보의 글로벌 드림
경기도 포천의 한 식물원 숲 속에 거대한 나무거인들이 들어섰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한 이름 없는 숲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등극시킨 그 나무거인이다.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 설치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난달 포천 평강식물원을 찾았다. 높이 5~7미터의 나무거인을 처음 본 순간 탄성이 절로 나왔다.
자료제공: 평강식물원그렇게 큰데도 입체적인 얼굴과 거친 털, 손톱 발톱 다 있는 손발 등 그야말로 ‘디테일’이 살아 있었다. 가만히 거인 얼굴을 쳐다보면, 당장이라도 살아숨쉴 것만 같은 느낌에 압도됐다.
 
더 놀란 것은 이 나무거인이 쓰레기로 만들어졌다는 것. 얼굴의 합판을 제외하고 모든 재료는 공사판에서 버려진 폐목자재였다. 인간에게 한 번씩은 버림당한 전력을 가진 나무들이 얼기설기 엮이더니 동화책에서 튀어나온 듯한 아름다운 조형물로 되살아나 인간에게 감동을 주고 있는 것이다.
자료제공: 평강식물원이 나무거인의 창조주(?)인 세계적인 업사이클링 아티스트인 토마스 담보(thomas dambo)와 만났다. 그는 4년 전부터 10개국에 35개의 나무거인을 만든 덴마크의 자랑이다.
자료제공: 평강식물원포천 평강식물원의 초청으로 지난 2월 한국을 찾은 그는 낮엔 나무거인을 만들고 밤엔 동료들과 맥주파티를 벌였다. 그러기를 약 한 달…어느 새 숲 속에 나무 거인 다섯 개를 세웠다.
관련 사진인터뷰는 시작부터 끝까지 쓰레기 얘기였다. 업사이클링이나 환경 관련 이야기로 인터뷰를 자주 해봤지만 이토록 흥미롭고 창의적인 ‘쓰레기 스토리’는 처음이었다.
 
“사람들이 잘 모르지만, 사실 쓰레기는 섹시한 것이고, 행복한 것이고, 재밌는 것이에요. 또 쓰레기는 돈이고 비즈니스고 기회에요. 그 사실을 세상 사람들에게 알리는 게 저의 일이죠. 제가 만든 나무거인은 핀란드 전통동화에 나오는 숲속요정 트롤(troll)인데, 제가 만든 트롤은 이렇게 말하죠. ‘쓰레기 버리지 마세요. 쓰레기는 정말 가치 있는 것이니까요’라고요.” 

혼자만의 작품을 만드는 게 아니라 세상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기 위한 작품이다. 쓰레기로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는 그의 프로젝트에 항상 자원봉사자가 참여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관련 사진‘쓰레기가 섹시하다’는 그의 표현은 전혀 과장이 아니었다. 그가 쓰레기로 만든 작품은 실제로 ‘월드 클래스 매력’을 뽐낸다. 그의 발길이 닿은 숲은 나무거인이 살고 있는 동화 속 숲으로 탈바꿈했고 세계적인 관광지가 됐다.

“세상 사람들을 끌어당긴 그 매력적인 나무거인이 사실 다 쓰레기에요. 다시 한번 눈을 비비고 보세요. 쓰레기란 얼마나 아름다운가요?”
관련 사진그는 길을 가다 폐목자재, 폐비닐, 플라스틱, 병 등을 보면 수레에 담는다. 그걸로 가구도 만들고, 집도 만들었고, 조각품도 만들고, 심지어 궁전도 만들었다. 사람들은 쓰레기로 만든 궁전에 놀러 와 님보를 즐기고 파티를 열며 즐거워했다. 모두 쓰레기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더 정확히는 쓰레기가 행복을 줄 수 있다고 믿는 한 남자 덕분이었다.
관련 사진그는 나무거인 뿐 아니라, 그 지역의 고유문화에 맞는 다양한 조형물을 만들었다. 미국 플로리다에는 초대형 나무 거미를 만들었고, 호주 시드니에서는 대형 나무 캥거루를 만들었다. 그가 무언가를 만들면 아이들이 몰려온다. 그리고 그 작품 위에 올라타 뛰어논다. 어른들이 작품을 보호하려고 아이들을 제지하면 토마스담보는 이렇게 얘기한다.
관련 사진“아이들이 올라타서 놀게 하려고 만든 작품이에요. 제 작품은 자연 그 자체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올라가 노는 것이 더 자연스럽죠. 좀 기스 나면 어때요? 그 자체가 바로 자연인 거죠.”
 
한국에서의 프로젝트를 마친 뒤 그의 다음 행선지는 멕시코다. 그곳 아이들과 함께 ‘플라스틱 숲’을 만들 예정이다. 온갖 플라스틱 폐기물을 모은 뒤 사람 키보다 큰 꽃을 무려 1000개나 만들 거라고 했다. 조악할 것이란 나의 예상은 빗나갔다. 예전에 만든 플라스틱 꽃 작품을 그가 보여줬는데 생각보다 예뻐서 놀랐다.
관련 사진그는 앞으로도 전 세계를 돌면서 ‘쓰레기가 만드는 기적’을 몸소 보여줄 계획이다. 쓰레기의 가능성을 세상 사람들에게 보여준 뒤 그 이야기를 영화와 책으로도 만들어 더 널리 퍼뜨릴 예정이다. 제목도 정해놨다고 했다.
 
'작은 사람들과 큰 트롤의 위대한 이야기(the Great Story about little people and big trolls)’.
관련 사진세상 사람들의 눈에 쓰레기가 아름다워보이게 하겠다는 그의 글로벌 프로젝트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결과는 지켜봐야겠지만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소한 그날 그의 작품을 직접 보고 그와 이야기를 나눈 한 기자는 그 뒤부터 쓰레기가 아름다워 보이는 ‘기이한 현상(?)’을 경험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